美, 가축 유전자 편집 이슈로 '시끌'...NPPC "유전자 편집 규제 없애야"
美, 가축 유전자 편집 이슈로 '시끌'...NPPC "유전자 편집 규제 없애야"
  • 송신욱 기자
  • 승인 2021.01.27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농무부, FDA에 가축 유전자 편집 감독 권한 이양 촉구...FDA '거절'
NPPC "축산업 경쟁력 제고 위해 가축 유전자 편집 관련 규제 줄여야"
가축 유전자 편집 기술 규제 완화를 두고 미국 내 논란이 커지고 있다.
가축 유전자 편집 기술 규제 완화를 두고 미국 내 논란이 커지고 있다.

[램인터내셔널=송신욱 기자] 가축 유전자 편집 승인과 관련해 미국 내 논란이 커지고 있다고 축산전문매체 더피그사이트가 27일 보도했다.

미국 농무부(USDA)는 최근 가축 유전자 편집과 관련해 자신들이 1차 규제 관할권을 갖는 내용의 법안 마련을 예고했다. USDA는 미국 축산업의 혁신과 국제 경쟁력 제고를 위해 유전자 조작 기술 적용을 장려할 것임을 시사했다. 

하지만 유전자 편집에 대한 감독 권한을 가지고 있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USDA와의 협상을 거부하고 가축 유전자 편집 관련 논의를 하지 않겠다고 나섰다. 유전한 편집은 혁신의 영역이 아니라 식품 안전의 영역으로 감독 권한을 USDA로 넘길 수 없다는 입장이다.

미국은 유전자 조작 동물을 '동물 의약품'으로 간주하고 FDA가 규제 아래 관리하고 있다. 의약품으로 분류돼 유전자 편집으로 생산된 동물이 인체에 무해함을 증명해야 하는데 그 과정이 쉽지 않다. 곡물 기반 유전자 변형 식품(GMO)은 상품화됐지만 여전히 소비자 반감이 크고 인체에 미치는 부작용에 대한 논쟁이 이어지고 있다.

FDA의 행보에 미국 축산업계는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유전자 편집 기술로 항생제를 덜 사용하며 질병에 더 강한 가축을, 탄소발자국을 덜 남기며 사육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가축 유전자 편집 기술을 적극 도입한 중국과 브라질, 캐나다 등과 비교해 장기적으로 미국 축산업의 경쟁력이 도태될 수밖에 없다는 목소리다.

미국양돈협회(NPPC)는 성명을 통해 "많은 경쟁국이 유전자 편집 기술 적용을 넘어 상업화를 위한 논의를 시작했다"며 "유전자 편집 기술에 가장 회의적이었던 유럽연합(EU)도 이 기술의 이점을 활용하기 위한 논의를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국이 시대에 뒤떨어진 규제로 자국 축산업의 국제 경쟁력을 퇴보시키고 있다"며 "USDA가 의지를 갖고 이 문제를 새로 집권한 바이든 행정부와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워드 로스 NPPC 회장은 "USDA가 유망한 기술의 현장 적용을 위한 법안을 만들기 위해 합당한 절차를 제시했는데, FDA가 어깃장을 넣고 있다"며 "생산업체와 소비자들의 선택권, 식품 안전 등을 보장할 수 있는, 보다 과학적이고 적극적인 정책이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