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환절기 노령견 건강 상태 이렇세 살피세요"
농진청 "환절기 노령견 건강 상태 이렇세 살피세요"
  • 박진영 기자
  • 승인 2021.10.13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정 온·습도로 감기 및 피부염 예방…고단백 저지방 식품 급여

[램인터내셔널=박진영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이 13일, 일교차가 크고 건조한 가을철, 면역력이 약해지기 쉬운 노령견을 건강하게 돌보는 방법을 소개했다.

노령견을 구분 짓는 나이는 품종에 따라 차이가 있으나, 일반적으로 소형견은 7세, 대형견은 5∼6세 정도다. 국내 반려견 가운데 6세 이상은 약 40%로 추정되며, 10세 이상도 18.1%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노령견은 연령이 높아질수록 눈, 피부, 구강 등의 질환이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평소 관심과 돌봄이 필요하다. 환절기에는 식욕 저하, 체중 감소, 몸 떨림, 보행 불안 등은 없는지 노령견의 건강 상태 변화를 세심하게 살펴야 한다. 실내 온도는 20도 내외, 습도는 50∼60% 정도로 유지해 춥거나 건조해지지 않도록 조절해야 감기 등 호흡기 질병을 예방할 수 있다.

건조한 날씨로 인해 피부염이 발생하기 쉬우므로 평소보다 목욕 횟수를 줄이고, 목욕 후 털은 잘 말린 뒤 보습제를 발라주면 피부질환 예방에 도움이 된다.

환절기에 평소보다 먹는 양이 적고 활동량이 줄어든 노령견에게는 닭고기, 황태 등과 같이 고단백 저지방 식품을 급여해 기력을 보강해 주는 것이 좋다. 단, 먹이 섭취를 거부하는 날이 하루 이상 지속되거나 구토(3회 이상)나 설사(4회 이상)가 반복될 때는 반드시 동물병원을 방문해 수의사 진료를 받아야 한다.

김동훈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동물복지연구팀 과장은 "현재 수행 중인 노령견의 영양소 소화율 특성 연구, 건강 증진을 위한 맞춤형 펫푸드 개발 연구를 통해 노령견의 건강을 유지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