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에서 또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국내 4번째 발병
파주시에서 또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국내 4번째 발병
  • 김철수 기자
  • 승인 2019.09.24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램인터내셔널=김철수 기자] 24일 경기도 파주시에서 다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병했다. 23일 경기도 김포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이 나온데 이어 국내 4번째 발병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4일, 전날 의심 신고가 접수된 파주시 적성면 자장리 돼지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을 최종 확인했다고 밝혔다. 해당 농가는 경기도 연천군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농가에서 6.9km 떨어져 있으며 어미돼지 200마리를 포함해 돼지 2,300여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23일 김포시에서 세 번째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병함에 따라 이날 19시30분부터 48시간 동안 경기, 인천 및 강원 지역의 돼지 농장, 도축장, 사료공장, 출입차량 등을 대상으로 일시이동중지명령(Standstill)을 발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