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연천에서 또 ASF 발병...국내 14번째
경기도 연천에서 또 ASF 발병...국내 14번째
  • 김철수 기자
  • 승인 2019.10.10 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9일 23시부터 48시간 일시이동중지명령 내려

[램인터내셔널=김철수 기자] 경기도 연천군 신서면의 한 돼지농장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병했다. 국내 14번째 ASF 확진 사례다.

농림축산식품부는 9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23시 10분부터 48시간 동안 연천군 돼지농장 등에 대해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내렸다.
  
이번 발병 농장에서는 돼지 4,000여마라를 사육 중으로 해당 농장 반경 3㎞ 내에는 3개 농장이 4,120여마리를 사육 중이다. 이번 ASF 확진으로 돼지 8,000여마리가 살처분되면 ASF 사태로 살처분되는 돼지 수는 15만마리를 넘어서게 된다.

연천은 지난달 18일 국내에서 두 번째로 ASF가 확진된 곳이다. 이번 발병 농장은 첫 발생 농가 반경 10㎞ 방역대 밖에 위치해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