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가 '수입산'...국내 업체 펫푸드 시장서 '고전'
70%가 '수입산'...국내 업체 펫푸드 시장서 '고전'
  • 조승진 기자
  • 승인 2020.01.02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펫푸드 시장 규모 약 1조원...수입산이 시장 장악
국내 기업 다수 시장 개척 노력...정부도 국내 브랜드 경쟁력 제고 지원

[램인터내셔널=조승진 기자] 국내 반려동물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지만 펫푸드 산업은 수입 업체들이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국내 반려동물 관련 시장 규모는 2015년 대비 60% 이상 성장한 2조 8,900억원 수준으로 집계됐다. 올해는 5조8100억원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KB금융지주가 최근 발행한 ‘반려동물보고서’에 따르면 월평균 반려동물 양육비는 지속 상승해 지난해 12만 8,000원을 기록했다. 2013년 대비 10%가 증가한 숫자다. 국내 펫푸드 시장도 꾸준한 성장을 보이고 있다. 현재 펫푸드 시장규모는 약 1조원 가량으로 업계에 따르면 매년 약 20%씩 성장하고 있다.

펫푸드 시장이 지속적으로 커지고 있다.
펫푸드 시장이 지속적으로 커지고 있다.

하지만 현재 국내 펫푸드 시장에서 수입산의 점유율이 전체의 약 70%를 이르는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세청 수출입무역통계에 따르면 반려동물 사료 수입액은 매년 성장해 2011년 1억 113만 달러(약 1,170억 원)에서 2018년 2억 3,900만 달러(약 2,762억 원)로 두 배 이상 증가했다. 소비자들의 외국계 브랜드 선호를 읽을 수 있는 대목이다.

다수 국내 업체가 펫푸드 상품을 속속 출시하고 있지만 외국산 브랜드에 밀려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동원 F&B는 펫푸드 브랜드 '뉴트리플랜'을 출시하고 2020년까지 연매출 1,000억원 규모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으나, 현재로선 목표 달성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하림도 펫푸드 사업에 난항을 겪고 있다. 지난해 펫푸드 사업에서 매출 약 23억원, 영업손실 약 74억원을 기록했다. 빙그레는 지난해 펫푸드 브랜드 '에버그로'를 론칭했지만 현재는 자체 사업을 중단한 상태다.

동원F&B가 태국 CP그룹 펫푸드 브랜드와 협업한 ‘뉴트리플랜 저하이’
동원F&B가 태국 CP그룹 펫푸드 브랜드와 협업한 ‘뉴트리플랜 저하이’

하지만 펫푸드 시장이 커지고 있는 만큼 국내 업체들은 장기적 관점에서 사업을 지속해 나간다는 입장이다. 동원F&B는 글로벌 펫푸드 기업 캐나다 '뉴트람'과 태국 'CP그룹' 등과 제휴해 신제품을 다양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하림 역시 새해 습식·간식 공장에 50억원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다. 풀무원도 반려묘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다양한 프리미엄 식품과 건강 간식을 선보일 예정이다. 

정부도 펫푸드 산업 육성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지난달 4일 ‘식품산업 활력 제고대책'을 발표하고 성장 가능성이 큰 5대 유망 분야 중 하나로 펫푸드 산업을 선정했다. 정부는 수입산이 선점하고 있는 펫푸드 시장에서 국산 제품이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펫푸드에 대한 독자적 원료·가공·표시기준을 마련하고, 장기적으로 '펫푸드 관리법' 제정을 추진할 방침이다. 또 민간 품질 인증 체계를 구축하고 유기인증 확대 등을 통해 소비자의 신뢰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