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 복지' 사회적 요구 거세...축산농가도 관행 축산 벗어나야
'동물 복지' 사회적 요구 거세...축산농가도 관행 축산 벗어나야
  • 장희원 기자
  • 승인 2020.08.03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동물 복지 연구팀' 신설...동물 보호·복지 문화 확산 정책 힘 실려 
유럽 등 동물 복지 선진국, 동물 복지 인증제 ‘민간 차원 주도’...우리나라 ‘정부 주도’
동물 복지 인증 축산농가 크게 늘어...동물 복지형 사육 시설의 국산화 필요
사진=김동훈 국립축산과학원 동물복지연구팀 팀장
사진=김동훈 국립축산과학원 동물 복지 연구팀 팀장

[램인터내셔널=장희원 기자] 최근 1인 가구 증가와 고령화로 반려동물을 기르는 가구 수가 빠르게 늘어나고, 동물 보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무분별한 동물실험이나 동물학대 행위 관련 윤리 의식 제고 등 ‘동물 복지’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보편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세계동물보건기구(OIE)는 동물 복지의 개념을 '동물이 건강·안락하고, 좋은 영양 및 안전한 상황에서 본래의 습성을 표현할 수 있으며, 고통, 두려움, 괴롭힘 등 나쁜 상태를 겪지 않는 것'이라고 정의하고 있다.

 

◆농식품부, 지난해 '동물 복지 연구팀' 신설...동물 보호·복지 문화 확산 정책 힘 실려 

농림축산식품부는 올해 1월 성숙한 동물 보호와 복지 문화 확산을 위해 동물 복지 제도 고도화, 관련 인프라 확충 등의 정책을 담은 ‘2020~2024년 동물 복지 종합계획’을 내놨다. 특히, 지난해 12월에는 농촌진흥청 산하 국립축산과학원 축산생명환경부 내에 동물 복지 연구팀이 신설되면서 동물 복지 연구를 위한 전담조직이 마련돼 관련 정책 강화에 힘이 실렸다.

동물 복지 연구팀은 농장동물 복지 연구실, 반려동물 복지 연구실 등 2개의 연구실로 구성돼 있다. 농장동물 복지 연구실은 농장동물 복지 향상을 위한 사육 시설 및 가축 관리 기술 개발과 동물 복지 축산농장 인증기준 개선에 관한 연구 등을 수행하고 있다.

반려동물 복지 연구실에서는 반려견의 건강 증진 및 질병 예방을 위한 건강 증진용 기능성 사료 개발, 반려견의 표준 영양소 요구량 설정에 관한 연구 등을 추진하고 있다.

김동훈 국립축산과학원 동물 복지 연구팀장은 “쉽게 말해 동물 복지란 ‘동물이 느끼는 고통을 배려’하는 것”이라며 “특히 가축의 경우 행동을 제약하는 분만틀, 케이지 등 감금틀의 사용을 금지하고 사육 면적을 넓혀 자연스러운 행동 표출이 가능하도록 하는 것이 농장동물의 복지”라고 설명했다.

이어 “동물 복지 연구팀은 농장동물 복지와 연계된 기술 개발 및 현장 보급을 통해 동물 복지에 대한 사회적 요구를 충족시키고, 축산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한다”며 “반려동물의 영양·사료 연구를 통해 반려동물 삶의 질 증진과 관련 산업의 건강한 발전에 적극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정부 부처 및 유관기관 등과 협력 강화를 통해 농장·반려동물 관련 연구 및 정책 지원을 활성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자료=농림축산식품부
2020~2024년 동물 복지 종합계획 [자료=농림축산식품부]

 

◆유럽 등 동물 복지 선진국, 동물 복지 인증제 ‘민간 차원 주도’...우리나라 ‘정부 주도’

영국, 독일 등 유럽 국가들은 일찍이 동물 복지 개념을 확립하고, 동물 복지 인증제도를 마련하는 등 정책적인 영역에서 제도를 고도화하는 선진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김 팀장은 “영국은 1800년대에 동물학대방지법을 만들었으며, 1911년에 동물보호법을 제정할 정도로 앞서가고 있다”며 “동물 복지 인증제도에 있어 왕립동물학대방지협회(RSPCA : Royal Society for the Prevention of Cruelty to Animals)에서는 자체 동물 복지 사육기준에 따라 생산된 축산물에 대해 ‘Freedom Food’라는 동물 복지 축산물로 인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독일은 독일 동물 복지 협회에서 동물 복지 인증을 하고 있으며, 축산물에 대해 ‘Tierschutzlabel’이라는 동물 복지 라벨을 2단계(Entry 별 1개, Premium 별 2개)로 부여하고 있다”며 “미국도 AHA(American Human Association)에서 동물 복지 인증기준을 준수한 축산물에 대해 ‘Free farmed certified'라는 동물 복지 축산물로 인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해외 동물복지협회
해외 동물 복지 협회

이처럼 동물 복지 선진국들이 생산자 단체나 동물 보호 단체 등 민간 차원에서 주도적으로 동물 복지 인증제도를 운영하는 반면에 우리나라의 경우는 1991년 동물보호법 제정 이후 정부 주도로 지난 2012년 아시아 최초로 동물 복지 인증제도를 도입한 바 있다.

김 팀장은 “우리나라는 해외 선진국들에 비해 동물 복지에 대한 사회적 인식과 인프라가 많이 부족한 것이 현실”이라면서도 “아시아 지역에서는 가장 선도적인 위치에 있다”고 판단했다.

 

◆동물 복지 축산농장 인증 농가 급증 추이...동물 복지형 사육 시설 국산화 필요

국내 축산농가들도 기존 관행 축산을 벗어나 새로운 축산 방식을 고민하면서 동물 복지에 대한 인식이 빠르게 개선되고 있다.

정부에서는 지난 2012년부터 산란계를 대상으로 가축의 고통을 줄여주고, 본래의 습성을 유지하면서 정상적으로 살 수 있도록 관리하는 ’동물 복지 축산농장 인증제‘를 도입하고, 현재 양돈, 육계, 한‧육우, 젖소, 염소, 오리 등 7개 축종으로 확대 시행 중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자체와 함께 동물 복지 축산 컨설팅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동물 복지 축산농장 인증을 획득한 농가에서 생산된 축산물은 동물 복지 인증 마크를 사용할 수 있다. 이 마크가 부여된 축산물은 기존 축산물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예를 들어, 동물 복지 인증 마크를 단 계란은 기존 계란에 비해 평균 2배에서 2.5배의 가격으로 거래된다.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인증 농가 수는 총 262개소이며, 신규 인증 농가는 69개소로 전년 대비 32.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월 기준으로 인증 농가 수는 289개소(산란계 162, 육계 95, 돼지 19, 젖소 13)인 것으로 조사돼 빠르게 늘어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자료=농림축산검역본부
자료=농림축산검역본부

김 팀장은 “동물 복지 축산농장 인증 획득을 위해선 사육 시설 개선 등 농가가 부담해야 할 초기 비용이 크다는 어려움이 있다”며 “특히 대부분의 동물 복지형 사육 시설들이 외국산 고가 제품에 해당돼 농가의 어려움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동물 복지형 사육 시설의 국산화를 위한 연구‧개발이 이뤄지고 있다”며 “국내 사육 여건을 고려한 적정 사육 밀도 및 깔짚 관리 등에 대한 연구들도 함께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서 “향후 국내에서 동물 복지 축산농장과 동물 복지 축산물 소비 시장을 확대하기 위해서는 시설 선개설 지원 방안 마련과 함께 동물 복지 축산물에 대한 소비자 이해도 증진 및 판로확보 지원과 컨설팅이 필요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